Eva, 대만

제가 홈스테이한 곳의 부모님은 저를 마치 친자식처럼 대해 주셨습니다. 우리는 후드 산 근처로 캠핑을 갔습니다. 그분들은 저에게 여행에 제 친구를 데려가도 좋다고까지 말씀하셨습니다. 제 홈스테이 가족은 가장 친절하고 마음이 따뜻한 커플이었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