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건 주 포틀랜드

독특하고 재미있는 이웃들이 함께하는 곳, 고품격 레스토랑과 바가 가득한 곳, 어딜 가든 커피숍이 기다리는 곳, 포틀랜드산 맥주를 맛볼 수 있는 호프가 있는 곳, 세계 각지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노점 식당이 즐비한 곳. 바로 멋진 도시 오리건 주 포틀랜드입니다.
portland-oregon-skyline-gino-rigucci

판매세가 없는 도시

포틀랜드는 미국 서부해안 지역에서 가장 물가가 낮은 도시로, 학생들이 큰 부담 없이 생활할 수 있는 곳입니다. PELA 학생들의 월 생활비는 약 1,000달러 정도이며, 여기에는 주거, 식사, 교통비 및 유흥비가 모두 포함됩니다. 무엇보다도 오리건 주에서는 판매세를 부과하지 않습니다(참고: 다른 주의 판매세는 7~8%에 달함).

포틀랜드 생활

포틀랜드는 안전하고 깨끗하며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포틀랜드 시내와 인근 지역은 낮에든 밤에든 항상 안전하며, 포틀랜드 주민들은 인심 좋고 친절합니다. 220만 명에 달하는 인구가 거주 중인 포틀랜드는 대도시의 장점과 각종 편의시설을 두루 갖추었지만, 따뜻하고 친절한 작은 마을의 정서 또한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포틀랜드는 미국에서 가장 뛰어난 버스 및 도시철도 시스템을 갖추었습니다. 또한, 자전거를 타기에 가장 편리한 도시이므로 포틀랜드를 즐기고 생활하는 데 자동차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포틀랜드의 먹을거리

oregon brewer festival'세계의 맥주 수도'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하는 포틀랜드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맥주와 지역산 맥주 브랜드가 있습니다. 또, 일 년 내내 수많은 맥주 축제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그 밖에도 오리건 주는 포틀랜드와 그 부근에 있는 100여 개 이상의 포도주 양조장 덕분에 포도주로 이름을 점차 알려 나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양조장에서는 온갖 종류의 포도주를 시음해볼 수 있으며, 특히 피노누아(적포도주)피노그리(백포도주)는 오리건의 명물입니다.

29326-54그뿐만이 아닙니다. 포틀랜드는 노점 식당으로도 유명해, 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전 세계의 음식을 판매하는 '노점 식당 센터'가 있습니다. 종일 영업하는 노점 식당이 많아 언제든 아침과 점심은 물론 저녁까지 해결할 수 있습니다. 포틀랜드는 그야말로 노점 식당의 천국이며, 심지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용 앱이 있을 정도입니다.

 

포틀랜드의 축제 및 행사

8.cropped2women-beastar-760px포틀랜드에는 온갖 종류의 문화 및 예술 축제, 음악 콘서트, 경주 등이 무궁무진합니다. 초콜릿 시식회, 크리스마스 공연, 좀비 걷기, 우스꽝스러운 경주 등 매월 새로운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학생 라운지에 마련된 달력에 여러분이 즐길 수 있는 각종 활동 및 행사 하이라이트가 매월 게시됩니다.

오리건 주

MtHood_TrilliumLake자연의 아름다움과 신나는 모험이 가득한 곳. 미국 전역을 통틀어 가장 다양한 기후를 맛볼 수 있는 곳. 시원한 우림과 뜨거운 사막, 바다 해변과 눈으로 뒤덮인 산이 즐비한 곳.오리건 주에는 돌아볼 곳이 정말 많습니다.

오리건 코스트(Oregon Coast)에는 200년 된 낡은 항구부터 바다사자가 서식하는 자연 동굴까지 수백 마일에 달하는 해안 근처의 멋진 경관이 있어, 수많은 여행객이 찾아옵니다.

컬럼비아 협곡(Columbia Gorge) 후드 리버(Hood River)에는 폭포와 산길이 많아 드라이브나 하이킹을 하며 오후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스턴 오리건(Eastern Oregon)에서는 암벽등반, 캠핑, 스키, 말타기, 급류 래프팅 등 다양한 야외활동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Landscape-Wallpaper-Hd

서던 오리건(Southern Oregon)에는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오리건 셰익스피어 축제' 외에도 크레이터 호(Crater Lake), 오리건 동굴(Oregon Caves)과 같은 독특한 랜드마크가 있습니다.

미국 최고의 주에서 함께하세요!

group7

포틀랜드 도심지 주변에는 흥미로운 곳이 많이 있습니다. 저는 이 도시에서의 생활을 완전히 즐겼습니다. 또한 저는 트라이메트(Tri-Met) 맥스 및 버스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매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오리건 동물원에서 열린 썸머 뮤직 페스티벌에 간 것이었습니다.
Hyeon Jin, 한국Hyeon Jin, 한국

PELA에서 공부할 준비가 되었나요?

궁금한 점이 있나요?